줄타기 권원태

줄타기

줄타기 특징

줄타기를 '어름'이라 부르는 것은 얼음 위를 조심스럼게 걷듯이 어렵다고 하여 이르는 말이다. 어름은 초청에 의하여 관가나 양반집에 불려 다니면서 연희를 하던 광대출과는 달리 서민들과 함께 하며 서민의 취향에 맞는 재담과 재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구분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어름이든 광대줄이는 줄 위에서 서로간에 내왕이 드물었을 두 연희의 전승자들간에도 교류가 잦아져 오늘날에는 광대출의 늘이 내용을 어름에서 차용한다든지 혹은 그 반대의 경우도 상당수 일어나고있어 두 놀이의 내용이 거의 같아지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할 것이다.

줄타기와 함께 줄을 타는 줄광대인 '어름산이와 어릿광대인 '매호씨가 서로 재담을 주고 받으며, 놀이가 진행되는데 이 재담이 어름을 보는 재미를 더해준다. 줄광대와 어릿광대의 대화는 서로 반말을 주고받는데 서로 핀잔이나 칭찬을 주고받는다. 이러한 대화는 만담형식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관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한다. 그리고 출판이 연행되는 각 지방과 초청된 자리의 특성에 따라서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에게 덕담을 하거나 지역적 특성에 관심을 보여 연행 분위기를 띄우기도 한다. 줄광대는 연행을 진행하는 중에 실제 줄타기 연행과 인생을 재미있게 비교해서 줄타기의 어려움과 인생의 어려움을 대비시키기도 하고, 줄 위에서 연행될 기예를 재치있고 익살스럽게 소개하기도 한다. 줄광대는 예전부터 다양한 예술적 기량을 가지고 있었다. 줄타기 기예뿐만 아니라, 소리, 춤, 악기를 다재다능하게 다를 수 있었기 때문에 줄 위에서 여러 기량을 선보이는 것이 가능했던 것이다. 이러한 광대줄타기의 연극적이고 음악적인 면모로 인해 우리나라의 줄타기가 단순한 기예의 수준에서 머무는 | 것이 아니라, 높은 예술성을 가진 장르로 인정받게 되는 것이다. 그 외에도, 꽹과리, 징, 장구, 북. | 태평소를 연주하는 이들이 줄 아래에 앉아 갖가지 장단을 쳐 주어 놀이의 흥을 돋운다.

1. 공연 장소

줄타기의 장소는 특별히 정해져있지 않다. 양반집에서의 잔치는 울 안(집안의 안마당)에서 줄타기를 벌이게 되는데 이때의 관중은 줄이 설치되어 있는 가운데를 중심으로 좌우로 관람하게 되며, 난장에서는 둥근 원의 형태로 자리를 잡고 관람한다. 관중이 한쪽 측면에 자리를 잡는 것보다는 줄판을 에워싸는 원의 형태를 이루어질 때 더욱 재미있게 줄타기를 감상할 수 있다.

2. 줄의 구조

줄타기의 줄을 세우는 데는 먼저 삼줄과 4개의 작수목, 그리고 4개의 말뚝이 있어야 한다


줄의 재료는 삼이며 굵기는 9푼(약 3cm), 길이는 35m이다. 처음 줄을 만들 때의 줄의 굵기는 15푼 정도로 굵지만 그 줄을 늘여서 줄타기에 적당한 9푼 정도 굵기의 줄로 만드는 것이 다. 또한 줄을 꼴 때의 방향은 벽사, 즉 귀신을 물리치는 상징을 갖는 왼새끼 꼬기이다. 줄의 탄력은 줄타기에 있어 아주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처음에는 팽팽했던 줄이 줄광대가 줄을 타게 되면 조금씩 느슨해지는데, 이때 여러 명의 뒷군이 양쪽 작수목에 달라붙어 작수목을 조금씩 세우면 줄의 높이가 조금씩 높아지면서 줄의 탄력이 다시 살아 나게 된다. 이련 이유로 줄타기가 끝날 때의 줄의 높이는 처음상태보다 많이 높아지게 되는 것이다. 줄은 줄광대의 생명을 좌지우지하는 생명줄이라고 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그 만큼 정성을 들였고 심지어 줄이 완성되면 고사상을 차려 예를 갖추기도 했던 것이다.

작수목
길이 3.6m 정도의 4개의 단단한 통나무를 각각 2개씩 가위형태로 마주보게 세운다. 재질은 보통 소나무를 많이 쓰며, 줄광대가 작수목 위에 서 있을 때 왼쪽의 나무는 손 잡이 역할을 하므로 10cm정도 길다.

말뚝
길이 1.2m 정도의 통나무 4개. (근대에는 쇠말뚝을 이용한다) 줄을 단단히 고정시키기 위한 말뚝으로 땅 깊이 사선으로 박는 것이 좋다. 말뚝의 재료는 소나무이며 끝부분을 뾰족하게 하고 윗부분은 쇠줄로 칭칭 감아주는데 그 이유는 말뚝을 박을 때 큰 망치를 사용하기 때문에 나무에 손상이 가지 않게 하기 위 해서이다. 먼저 말뚝을 박을 수 있게 구덩이를 두 자 깊이로 파고 큰 망치로 사선으로 두들겨 박는다. 먼저 앞에 박는 말뚝을 ‘앞말뚝'이라 하고 다음에 박는 말뚝을 ‘뒷말뚝' 또는 ‘보호말뚝' 이라 하며, 뒷말뚝은 앞말뚝이 뽑히거나 부러졌을 때 힘을 지탱해주는 보호말뚝 역할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