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타기 권원태

남사당

남사당의 삶

1. 남사당 놀이

현존하는 남사당 놀이는 크게 여섯 마당으로 나누어진다.
풍물, 버나, 살판, 어름, 덧뵈기, 덜미가 그것이다. 풍물은 패거리의 유랑 중 습득한 다양한 가락을 토대로 한 위에 무동, 열두발 채상 등을 더하여 신명나게 구성하였고 접시돌리기와 유사한 기예에 재담을 더한 버나, 땅재주 넘기인 살판, 줄타기에 해당하는 어름, 4마당으로 구성된 탈춤은 덧뵈기, 2마당 7거리로 구성된 인형극인 덜미가 주된 연희 내용을 이루었다.

2. 남사당 행렬

남사당은 일정한 거처가 없이 전국 곳곳을 유랑하였고 일설에 의하면 간도와 만주 지방까지 유랑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불가촉의 천민으로 서 어느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하였기에, 그들은 놀이의 허가를 받아도 하룻밤 이상 그 곳에 머물 수가 없었다.

3. 장터

남사당은 주로 농번기의 농촌을 찾아다니며 놀이를 벌였으나 안성 등 의 요충지에서는 장터 또한 주요한 놀이 마당이 되기도 하였다.

4. 어름

어름은 줄타기를 뜻하며 남사당의 놀이 중 네 번째에 해당한다. 어름이라는 말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남사당의 줄타기는 민중 취향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재담과 사설을 선보이는 점에서 극성(劇性)이 강하다.

5. 덧뵈기

덧뵈기는 탈춤을 뜻하며 남사당의 놀이 중 다섯 번째에 해당한다. 덧뵈기라는 명칭은 '덧쓰고 본다' 즉 얼굴에 탈을 쓴다는 말에서 유래되었다. 남사당의 덧뵈기는 모두 4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지방 탈춤의 특색이 골고루 녹아 있으나 그 중 경기도 산대 놀이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았다.

6. 덜미

덜미는 인형극을 뜻하며 남사당 놀이 중 여섯 번째에 해당한다. 덜미라는 명칭은 놀이에 사용되는 인형의 덜미를 잡고 조종한다는 데에서 비롯한 것이다. 덜미는 2마당 7거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봉건적 가부장제에 대한 풍자와 파계승에 대한 조롱, 탐관오리에 대한 저항의식 등의 민중 사상이 담겨 있다.

7. 기예연습

남사당의 초입자는 삐리라고 불리며 패거리의 각족 잔심부름을 도맡아 하였다. 그들은 선임 연희자인 뜬쇠들의 판별 하에 소질있는 기예를 배워 가열로 승급하며, 그 후로 기예의 숙련도에 따라 뜬쇠로 승급하기도 하였다.

8. 홍동지

덜미에 등장하는 등장인물 하나. 주인공인 박첨지의 조카로 성기를 드러낸 알몸으로 등장하여 근력이 세어 피조리들과 놀아나는 상좌중 을 내쫓고 사람들을 잡아먹는 이시미를 죽이기도 한다.

9. 풍물

풍물은 남사당 놀이의 첫 번째 순서로 남사당의 모든 패거리가 함께 참여한다. 남사당의 풍물은 다양한 진형과 가락을 짜임새 있게 선보 이며, 무동, 열두발 채상, 개인놀이 등 다양한 볼거리를 포함하고 있다.

10. 설움

남사당은 천민 중에서도 천민에 속하여 양반은 물론 농민에게서까지 멸시를 당했다. 그들은 허락없이 동리에 들어오는 것이 금지되었으며, 많은 멸시와 천대를 당행다.

11. 죽음

남사당은 그 신분 때문에 죽은 후에도 봉분이 있는 무덤을 만들 수 없어 시체를 물에 흘려보내거나 남들의 눈을 피해 몰래 땅을 파고 묻었다.

12. 유랑

남사당은 일정한 거처가 없이 전국 곳곳을 유랑하였다. 불가촉의 천민으로서 어느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하였기에, 그들은 놀이의 허가를 받아도 하룻밤 이상 그 곳에 머물 수가 없었다.

13. 무동

풍물 중에 보이는 무동놀이중 하나로, 단무동 후에 무동 두 명을 어른 무동 양 쪽에 붙이고 그 위에 새미를 올려서 3층을 이루는 것이다.

14. 여장

남사당의 초입자인 삐리들은 일정 기간이 지나 가열이 되기 전까지는 여장을 했다. 또한 남사당은 숫동모와 암동모라는 이름 하에 남색 조직을 이루고 있었는데, 주로 여장을 한 삐리들이 암동모를 감당하 였다.

15. 불당골

안성시 서운면 청룡사 근방의 계곡. 남사당들은 이 곳에 은거하며 기예를 연습하였다고 한다.

16. 이시미거리

덜미 중 1마당인 박첨지 마당의 마지막 거리. 용을 닮은 상상의 동물인 이시미가 등장하여 등장인물을 하나씩 잡아먹다가 홍동지에 게 퇴치당하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17. 샌님잡이

덧뵈기 중 세 번째 마당. 집나간 하인을 찾고 있는 샌님 내외와 그들의 하인인 말뚝이를 통해 양반 계급을 풍자하고 있다.

18. 버나

버나는 남사당 놀이 중 두 번째 순서로, 쳇바퀴에 가죽을 대어 만든 버나라는 물건을 막대기. 장죽 등으로 돌리는 묘기이다.
접시 돌리기와 유사하지만 단순히 묘기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재담 및 사설도 곁들인다는 점이 특이하다.

19. 탈 만들기

남사당들은 자신들의 연희에 사용될 탈이나 인형 및 각족 소품들은 직접 제작하였다. 남사당의 탈은 종이떡(종이에 풀을 섞어 찐 것)으로 요철을 만들고 그 위에 아교단청으로 색을 칠해 만들었다.

20. 먹중잡이

먹중잡이는 남사당 놀이 중 덧뵈기의 네 번째 마당으로, 피조리를 희롱하는 타락한 승려인 먹중을 취발이가 싸움끝에 쫓아버린 다는 내용이다

21. 인형 만들기

남사당들은 자신들의 연희에 사용될 탈이나 인형 및 각종 소품들을 직접 제작하였다. 남사당의 인형은 장두괴뢰(박첨지 등 대부분의 인형), 현사괴뢰(매 등), 주선괴뢰(홍동지 등), 포대괴뢰(상좌 등)가 모두 사용된다.

22. 무동놀이

풍물은 남사당 놀이의 첫 번째 순서로 남사당의 모든 패거리가 함께 참여한다. 남사당의 풍물은 다양한 진형과 가락을 짜임새 있게 선보 이며, 무동, 열두발 채상, 개인놀이 등 다양한 볼거리를 포함하고 있다.

23. 여사당

남사당은 본래 독신 남자들만의 집단이었으나 말기에 들어 한 두 명의 여자가 패거리에 끼기도 하였다. 이때 여자들은 주로 어름산이나 덜미쇠 등을 맡았다.

24. 놀이판

남사당 놀이가 벌어지는 놀이판은 마을 가운데 있는 넓은 마당으로 줄타기의 줄이 매여있고 꼭두각시놀음의 포장막과 버나, 살판, 덧뵈기 등을 연희할 마당 한가운데에 멍석이 대 여섯장 깔린다.

25. 열두발 상모

버나는 남사당 놀이 중 두 번째 순서로, 쳇바퀴에 가죽을 대어 만든 버나라는 물건을 막대기. 장죽 등으로 돌리는 묘기이다. 접시 돌리기와 유사하지만 단순히 묘기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재담 및 사설도 곁들인다는 점이 특이하다.

26. 바우덕이

안성 남사당에 실존하였던 전설적인 예인. 남사당패의 유일무이한 여성 꼭두쇠이기도 한다. 그녀의 일대기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으나 가난한 소작농의 딸로 태어나 남사당에 들어온 후 신기에 가까운 기예를 펼쳐 열 다섯의 어린 나이에 꼭두쇠가 되고, 안성 남사당을 이끌고 대원군의 앞에서 신명나는 놀음을 펼쳐 정3품 당상관의 표식은 옥관자를 하사받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27. 쌍홍잽이

어름 중에 나오는 고난이도의 기예 중의 하나로 양 다리 사이로 줄을 끼고 앉았다가 줄의 반동을 이용하여 일어나는 동작이다. 스물 세 살의 나이에 폐병에 걸려 세상을 떠났으며 현재 안성시 서운면에 묘소가 조성되어 있다.

28. 줄 위의 인생

남사당은 전국을 떠돌며 놀이를 팔아 몇 끼의 밥과 약간의 노잣돈을 얻는 것이 수입의 전부였다. 그들은 자연발생적으로 생겨난 유랑예인집단으로서 그 놀이 속에는 민중의 한과 정서를 담고 있다.